본문 바로가기
먹거리/요리

비가 내리는 날에 해물파전

by 트리솔 트리솔 2020. 9. 17.
반응형



해물파전


오늘도 가을비가 촉촉하게 내리네요

비가 내리는 날에 해물파전이 생각 났어요

어릴때 엄마께서 비만 오면 아빠 성화에 못이겨 10장이고 20장이고 부쳐 주셨던 기억이 나네요

그때는 삼남매가 얼마나 먹어댔던지 엄마는 만드느라 땀 뻘뻘 흘리는데

아빠와 삼남매는 서로 먹느라 정신 없었거든요

먹다 보면 아빠 안주로 드실 것도 죄다 먹어서 혼나기도 했었구요 ㅋㅋ

엄마는 다 만들고 한조각 드신게 다라면서 ^^;;

늘 엄마 먼저 챙겨 드렸어야 하는데 라는 생각이 들었구요

오늘도 그 생각하면서 아들이 먹고 싶다는 해물파전 만들었어요





재료는 별거 없어요

장 보는 것도 직접 가는데 요즘에는 최대한 가는 횟수를 줄이려고 냉파중이예요

비가 내리는 날에 청소 좀 하려고 했다가 급 해물파전이 땡겨서는 먹고 싶다는데 어쩌겠어요

청소 하다가 포기하고 재료 있는 거부터 주섬주섬 챙겨 올려놨는데

사진에 오징어가 빠졌네요 ㅎㅎ

오징어는 옆에서 손질 하다가 사진 찍는 바람에 빠졌어요

재료 - 튀김가루 100g,부침가루 100g, 냉동새우 10마리,오징어 반마리,쪽파12개,양파 반개,풋고추나 청양고추 2개,달걀 2개,식용유 /간장양념 - 간장3큰술,설탕 2큰술,식초 1.5큰술,쪽파1개,고추가루1큰술(양념장은 기호에 따라 재료를 다른 걸로 바꾸셔도 되요)




튀김가루와 부침가루를 반반 섞으면 좀 더 바삭하게 부쳐진다 해서 섞어 봤어요

부침가루로만 하면  바삭바삭한 식감이 덜 나서요

제가 요리를 못하는건지 아님 부침가루가 문제인건지 ㅎㅎ 암튼 두가지 섞어서 하니까

맛은 좀 다르긴 했어요

1.물을 적당량 넣어서 뭉치지 않게 잘 풀어 주세요





2.첫번째 부친거는 반죽을 깔고 그위에 쪽파부터 올렸어요

그런 후에 야채와 해물을 차례대로 올렸는데 반죽을 위에 뿌려 주어도

나중에 뒤집을때 몽땅 다 떨어지더라구요

이것두 요령이라고 올리는 순서에 따라 윗쪽에 올린 재료들이 덜 떨어지게 부치는게 포인트네요 




비가 내리는 날에 해물파전 부치고 있으니 더운 것 보다는 따뜻하네요

벌써부터 춥다고 난리 ㅋㅋ 

아~ 이거 만들면서 얼마나 침샘을 자극하던지요 

익히기도전에 먹어 치울 기세였어요 

후라이팬 옆에서 아들은 꼭 붙어서는 얼른 익으라 난리였어요

3.마지막에 해물을 올렸는데요

이러면 떨어지니까 쪽파를 맨 나중에 올리고 해물과 야채를 먼저 골고루 올려 주세요

그리고 나서 쪽파를 올려주세요




4. 그런후 그 위에 반죽을 살짝 올려 주고나서 뒤판이 반이상 익었을때 

깨뜨려 놓은 계란을 풀어서 위쪽에 골고루 뿌려주고 다 흘러 내리기 전에 뒤집어 주셔야 해요

계란을 올리니 노릇노릇하니 그냥 부치는 것보다 맛깔스럽게 보이네요

전집에 가면 왜 부김개가 저부 맛있어 보이는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ㅋㅋ

다  이렇게 부치는 건 아니겠지만서두 암튼 먹기전부터도 군침 흘리게 되었어요





5.앞 뒤로 뒤집어 가면서 노릇하게 부쳐주면 끝~

첫장은 뒤집으면서 해물과 야채가 자꾸 빠져서 두번째 부터는 해물과 야채 쪽파 순서를 반대로 해서

맨 마지막에 쪽파를 올려주고 반죽과 계란을 풀어 뿌렸어요

그랬더니 흩어지는 재료 하나 없이 깔끔하게 부쳐졌어요

사진이 없는 이유는 너무 맛있어서 먹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못 찍었어요





저도 사실 젓가락 들고 먹느라 정신 없었지만요

도톰하고 겉은 바삭 속은 촉촉하니 노릇한 해물파전이 완성~

이거 몇 년만에 먹어 보는건지 전에 만들어 주었다가 오징어가 덜 익는 바람에

배탈났던 기억이 나네요  애미가 무지해서 ㅠㅠ

꼭 오징어는 너무 두껍지 않게 썰어서 잘 익힌 다음에 먹어야 하니까요

저처럼 그냥 대충 부쳐 먹으면 큰일 나요





네식구가 꼴랑 두장 부쳐서 나눠 먹느라 정신 없었어요 ㅋㅋ

좀 더 넉넉하게 만들었어야 하는데 재료가 바닥나서 이걸로 만족해야했어요

담번에는 비가 내리는 날에 해물파전 더 맛았게 만들어 먹으려구요

오늘도 좋은 하루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래요


반응형

댓글13